본문바로가기

중심내용

지도자료

  • E-학습터
  • 지도자료
[자료]층간소음 예방교육으로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2017.03.03 조회수 : 2647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서 발생하는 층간소음 원인의 70% 이상이 유아나 어린이에게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아이들을 대상으로 층간 소음 예방 교육을 운영키로 했습니다.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층간소음 이웃사이센터에서 2012년 3월 개소 이후 2015년 3월까지 접수된 1만 1,144건의 층간소음 갈등 사례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그 결과, 아이들이 뛰거나 걷는 소리가 7,977건(71.6%)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어서 망치질 482건(4.3%), 가구소리 346건(3.1%), TV 등 가전제품 311건(2.8%)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같은 결과에 따라 환경부는 층간소음 사전예방 교육인 ‘어린이 맞춤형 층간소음 예절교실’을 5월부터 수도권 소재의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 50곳과 문화센터, 도서관, 종합사회복지관 등 10곳을 대상으로 실시합니다.
 

층간소음 이미지
예절교실은 교육 연령별로 맞춤 제작한 층간소음 교육용 교보재를 활용하여 층간소음의 발생원인과 문제점, 생활수칙 등을 쉽게 설명하고 층간소음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교육합니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층간소음에 대한 아이들의 흥미와 관심을 갖게 하도록 뽀로로, 뽀잉 등 인기캐릭터가 등장하는 층간소음 동영상 시청 교육을 마련합니다.

또한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서 자연스럽게 생활예절을 익힐 수 있도록 층간소음 보드게임 놀이, 그림퍼즐 맞추기, 아래층 아저씨·아주머니에게 그림엽서 쓰기 등의 교육이 진행됩니다.

교육 참가를 희망하는 수도권 소재의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 및 문화센터, 도서관, 종합사회복지 등은 참가신청서를 5월 29일까지 국가소음정보시스템(www.noiseinfo.or.kr)에서 내려받아 층간소음이웃사이센터 팩스(032-590-3579)에 접수하면 됩니다.

기타 교육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층간소음이웃사이센터 전화(1661-2642)로 문의하면 됩니다.

환경부는 교육신청을 하지 못한 부모나 교사들이 직접 교육할 수 있도록 ‘어린이 맞춤형 층간소음 예절교실’에 사용한 교보재를 환경부 누리집(www.me.go.kr)과 국가소음정보시스템에 공개하고, 내년부터는 교육대상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입니다.

참고자료 : [보도자료] 층간소음 갈등...어린이 대상 예방교육으로 해소

출처: 환경부(http://www.me.go.kr/home/web/board/read.do?menuId=284&boardMasterId=108&boardCategoryId=&boardId=512080)

 

첨부파일 : 층간소음 갈등 어린이 대상 예방교육으로 해소(5.11 보도자료).hwp